Search Results for '영국'


6 POSTS

  1. 2010.04.12 2010-03-05 런던 (2) ~ 2010-03-06 파리 (1)
  2. 2010.04.12 2010-03-05 런던 (1)
  3. 2010.04.11 2010-03-04 런던 (2)
  4. 2010.03.27 2010-03-04 런던 (1)
  5. 2010.03.26 2010-03-03 런던 (2)
  6. 2010.03.24 2010-03-02 ~ 03일 새벽

2010-03-05 런던 (2) ~ 2010-03-06 파리 (1)

Posted 2010. 4. 12. 20:31 by 카메란
Christ Church College 를 나와서
행선지를 정하지 않고 그냥 돌아다니다가
Science Museum을 발견해서 안으로 들어갔다..

안에 들어가니, 여러가지 예전 측정 기구나 이런 것들이 전시 되어 있었다.
간단히 보고 코치를 타고 다시 숙소로 돌아갔다.

숙소에서 간단히 요기하고
짐을 싸들고 나와서 파리 가는 유로라인 타는 시간이 남고 그래서
근처 Subway 가서 간단히 저녁을 먹고
유로라인을 탔다..

버스 타고 도버 해협 건너서 다시 또 한참을 달려서 파리에 도착할 예정!..

버스 타고 어느 정도 가더니.. 길에서 갑자기 차가 멈추더니
가지를 않았다..
알고 보니.. 바퀴에 펑크가 나서 가지를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당황스러운건, 사람들을 내리게 해서 차를 고치는 것이 아니라
계속 태우고 있다가, 버스 한 대씩 텀을 갖고 오더니, 사람들 일부를 태우고
어디로 가고 또 가고 하는 것이었다.

3 번 째 온 버스를 타고 출발했는데, 도버항에서 내리더니 또 무한대기..
한참을 기다리다 버스가 와서 그 버스를 타고, 여권 검사 도장 받고, 배에 올랐다..

배에 타니 버스에서 내리라고 해서, 내린 후에 안의 식당 같은 곳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엎드려서 자기 시작했다.





Tag : 도버, 런던, 영국, 유럽여행, 유로라인, 유럽>영국>런던>옥스퍼드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2010-03-05 런던 (1)

Posted 2010. 4. 12. 01:37 by 카메란
오늘은 런던을 나가는 날.
런던을 출발하기 전에 옥스퍼드 대학교에 갔다 오기로 결정했다.

옥스퍼드 대학교를 가기 위해서
Victoria Coach Station으로 가서 Oxford 대학교에 가는 coach 티켓을 구입했다.

코치 버스에 내려서 일단 information center에 들어가서
돌아가는 코치 시간을 알아보고..
점심 시간이 다 되서 점심 먹을 것 찾아보다가
길가의 버거킹에 들어가서 햄버거로 해결했다.

점심 식사 후의 제일 먼저 간 곳은
해리 포터 에서 나온 Christ Church College 이었다..

도착하고 보니 입장료가 4.5 파운드.. 약 8000원 정도?
순간 고민.. 들어갈까 말까 하다가..
결국 들어가기로 결정하고 눈물을 머금고 입장...

안에 들어가서 보니..
왠지 익숙해 보이는 정원?뜰?이 보였다.
하지만 관광객은 안으로 들어가는게 금지!..
거기를 지나치고도
허무하게도 관광객은 입장 못하는 곳이 너무 많어서.. 아쉬웠다-.-;;

그리고 금방 exit 에 도착..
뭔가 아쉬워서 다시 왔던 길을 돌아와서 걷다보니
아까 들어가지 못하게 했던 길이 이제는 들어갈 수 있어서
올라가봤더니 많이 보던 장소...
해리포터의 호그와트 식당으로 나온 곳이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직 식당으로 사용중이어서,
식사중일 때에는 관광객이 입장 못하는 것 이었다.

그렇게 좀 더 구경하다가 나왔다.
다음 일정은 다음에..

012





Tag : 런던,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유럽여행, 유럽>영국>런던>옥스퍼드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2010-03-04 런던 (2)

Posted 2010. 4. 11. 20:05 by 카메란
대영 박물관(The British Museum) 도착!

들어가기 전에 하늘이 너무 예뻐서.. 사진을 찍고. 입장!

대영 박물관에는 로제타스톤과 람세스 2세 석상이 유명하다고 하는데,
들어가서 로제타 스톤은 확실히 봤는데..
람세스 2세 석상을 봤는지 안봤는지 기억이 안나네;;

다음 행선지는 자연사 박물관이었다.
자연사 박물관을 가기 위해서
Holbon역에서 South Kensington 역까지 지하철 타고 이동!

자연사 박물관에 들어 가기 전 가방검사를 받았다.
입장료는 무료 이었던 듯.

처음에 공룡에 관한 테마로 한 부분을 구경 후,
사람에 대한 곳으로 이동하였다..
여러가지 착시를 체험할 수 있는 부분도 있었는데,
아이들에게 좋은 곳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박물관 문 닫을 시간이 되어서.. 숙소로 향했다..

숙소에서 저녁을 해결 후,
야경을 보기 위해 숙소를 나가서
런던의 2층 버스를 타고 빅벤 근처에서 내렸다..

근처에서 야경 사진을 찍고, 타워브릿지까지 가려다가 숙소로 돌아왔다.

012

 



Tag : 대영박물관, 런던, 런던아이, 영국, 유럽여행, 유럽>영국>런던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2010-03-04 런던 (1)

Posted 2010. 3. 27. 21:36 by 카메란
아침에 숙소 출발 해서 Pemlico 역으로 향했다.
역에서 1일권 을 구입해서 Tower Hill 역으로 출발!

역에서 내린 후, 먼저 보이는 런던 탑을 구경하고,
근처에 있는 타워브리지로 갔다.

타워브리지에서 사진 찍고 근처를 배회 했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사진을 마구마구 찍었다.

사진을 찍고 나니, 배가 고파서 점심을 먹기 위해 출발!
일단 mansion house 역 근처로 출발!

근처에서 점심 먹을 곳이 어디있나 헤매다가,
일식 음식점 몇군데도 보고 하다가
이탈리아 음식으로 결정!
들어가서 피자와 스파게티를 시켜서 먹었다

점심을 먹고 나서 근처의 St.Paul 을 밖에서 구경하고 패스

버스를 타고 대영박물관으로~!!
이 다음은 다음번에

0123




Tag : 런던, 영국, 유럽여행, 유럽>영국>런던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2010-03-03 런던 (2)

Posted 2010. 3. 26. 22:38 by 카메란

다음 방문지는 트라팔가 광장이었다.
트라팔가 광장에 도착하니 점심 시간 쯤이어서
근처 맥도날드로 향했다.
그전에 현금이 없었기에, ATM기에서 돈을 뽑고 갔다.

점심은 빅맥세트...///
점심 먹고 잠시 쉬기도 했다.

근처에 있는 내셔널 뮤지움으로 향했다..
내셔널 뮤지움에서 그림 감상!

구경 후 사진 찍고, 지도를 보니... 여기도 차이나 타운이 있었다.
차이나타운으로 고고..

하지만 도착하고 나니 별로 볼 것은 없어서..
바로 피카딜리서커스

처음에 이름을 들었을 땐 서커스 공연하는 데인 줄 알았으나
광장 같은 곳이었다..

간단히 구경하고 사진 찍고.. 중간에
Believe it or not! 박물관?이 있었지만..  비싸서 그냥 패스 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01




Tag : 런던, 런던여행, 영국, 유럽여행, 유럽>영국>런던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2010-03-02 ~ 03일 새벽

Posted 2010. 3. 24. 04:01 by 카메란
민박집을 찾아가야 되는데..
알고 있는건 전화번호와 전화를 해야 된다는 사실..

다행히 근처에 공중전화는 있었지만... 우린 동전이 없었다는 사실..
어디가서 돈을 바꿀 때도 없고....

지도를 봐도 어디였는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고...
대략 난감..

공중전화를 보니, 카드를 넣고 전화를 걸 수 있게 되어 있어서
갖고 있는 비자 카드를 넣고 전화를 걸려고 하는데..
갑자기 어떤 사람에게 연결되고.. 그 사람한테 전화번호 알려주고 하는데
사용한 카드로는 결제 안된다고... 카드를 바꿔가며 해도 같은 소리..

대략난감 이러고 그 주변을 헤매고 또 헤매고 시간은 계속 흘러갔다.
그러던 와중에... 내가 민박 홈페이지에 오는 길이 설명되어 있는 것을
카메라로 찍어 놓은것이 생각났다!...
(진작에 떠올랐어여 했는데....-.-;;;;;)

글자가 잘 안보였지만.. 희미하게 보이는 것과 지도와.. 건물에 써있는
길 이름을 맞춰가며 민박집 근처에 도착했는데....


홈페이지에서는 거기에서 보이는 공중전화로 전화를 하라는 것이었다!!!!
젠장... 결국 아까와 같은 문제에 봉착...

갖고 있던 다른 카드로 또 전화를 해보고.. 해도 다 안되고...
무선인터넷 결제 하고 스카이프 하려고 하는데 인터넷 접속도 잘 안되고.....
이러고 또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갑자기 나타난 택시 한대..
택시 기사분께 전화해야되는데 잔돈이 없다고.. 잔돈 좀 바꿔달라고 얘기하고
잔돈 바꿔서 받으려고 하는데
택시에서 내리시던 분이 자기 폰을 건네시면 사용하라고 하시는 것이 아닌가!

너무나 감사하다고 얘기하며 전화를 받아서 바로 걸었다...
전화를 하니.. 젊은 분이 받으셔서.. 이리로 오신다고 하셨고..
우린 다시 한번 전화를 빌려주신분 께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그리고 얼마 후, 한 분이 나오셔서 민박집까지 안내해주셨다..
민박집에 도착해서.. 방 안내 받고.. 일단 시간이 늦었으니
일단 자고 내일 아침에 얘기하자고 하고..

잠자리로!!!! 결국 잠든 시간이 3일 새벽 3시? 3시반쯤이었다.....




Tag : 런던여행, 영국, 유럽여행, 유럽>영국>런던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